HOME > Thinking > 프리덤보이스

프리덤보이스

프리덤보이스 #41 진정한 우파 정당이 나오길 염원합니다.

김정호 | 2014.06.25 00:27 | 조회: 1,266 | 덧글보기(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안타깝습니다. 문창극 총리 후보자가 끝까지 버텨서 청문회까지 가지길 바랐는데, 결국 사퇴를 했군요. 그분의 평소의 강인함으로 봤을 때 아마도 청와대로부터 엄청난 압박을 받았을 것 같습니다.

 

그분의 발언 속에 들어있는 우리 조상님들의 부끄러운 모습은 진실입니다. 그분이 인용한 비숍여사나 윤치호만 당시 조선인의 모습을 그렇게 봤던 것이 아닙니다. 다음의 글을 보세요.

 

“500년 조선은 머리 아픈 망건과 기타 망하기 좋은 것 뿐이요, 주자학을 주자 이상으로 발달시킨 결과는 손가락 하나 안 놀리고 주둥이만 까게 하여 민족의 원기를 소진해버리니 남는 것은 편협한 당파싸움과 의뢰심 뿐이다.“

(백범 일지 중에서)

 

김구 선생의 말씀입니다. 김옥균, 서재필 등 뜻있는 사람들의 진단도 모두 같았습니다. 배운자들만의 편견이라고 생각된다면 일반 백성의 말도 한번 들어보시죠.

 

“왜, 왜 내가 농사를 더 열심히 짓지 않느냐고요? 왜 그래야 합니까? 원님 좋은 일만 시킬 텐데…”

(매킨지 Daily Mail 한국특파원 1880년)

 

영국 데일리메일의 한국특파원이 1880년 어느 날 빈둥거리며 시간을 보내는 조선의 농부에게 왜 그러냐고 물어서 받아낸 답변입니다. 열심히 해서 집안에 쌓아둬봤자 결국 원님한테 다 뺏길 텐데 뭣 때문에 열심히 농사를 짓느냐는 반문입니다.

 

문창극 총리 후보자의 잘못이 있다면 대다수 한국인이 감추고 싶어하는 우리 조상님들의 추한 모습을 들춰냈다는 것이죠. 한국인은 과거의 진실을 애써 외면해왔던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오히려 더 기대했었습니다. 청문회 장에서 그 진실이 드러나고 한국인들이 그 진실을 정면으로 맞닥뜨리길 말입니다. 그리하여 역사에 대한 반성과 새로운 각오가 이루어지길 말입니다. 그런데 결과는 이렇게 되어버렸군요.

 

야당이 사사건건 반대를 하는 것이야 그러려니 합니다. 서청원, 김무성 같은 새누리당 사람들이 사퇴 압력을 가한 것도 그러려니 할 수 있습니다. 원래부터도 새누리당은 민주당과 뭐가 다른지 알 수 없는 정당이니까요.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조금 다르려니 했습니다. 단순히 여론이 나쁘다는 이유로 밀어내지 않고 원칙대로 청문회를 하고 표결까지 가리라고 믿었습니다. 그런데 그 기대마저 무참히 깨졌습니다.

 

이 나라에 원칙은 없습니다. 법치도 없습니다. 변덕스런 여론에 따라 춤추는 정치만 있을 뿐. 아니 정치라고 부르기도 부끄럽군요. 인민재판만 남았습니다.

 

이제 새로운 정당, 새로운 정치세력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대북정책만 빼고 나면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은 다를 것이 거의 없습니다. 경제민주화도 같고, 사회적 경제도 같고, 복지정책도 같습니다. 지역기반만 다를 뿐입니다.

 

한국인은 박근혜 대통령을 보수라 부르지만 미국에 데려다 놓으면 좌파도 한참 좌파일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의 좌파인데 그의 정책들은 박근혜 대통령이나 새누리당의 정책보다 훨씬 우파적입니다. 오바마나 민주당이 언제 경제민주화 같은 것 부르짖는 것 봤습니까? 새누리당이나 새천년민주당은 그냥 합당을 해도 문제될 것이 하나도 없는 정당들입니다. 그저 표만 얻을 수 있다면 아무 것이나 내거는 정당들 말입니다.

 

한국에는 진정한 우파정당이 필요합니다. 자유와 책임의 가치를 인정하는 정당, 진정한 자유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정당, 북한 주민을 압제에서 구하겠다고 다짐하는 정당, 당당한 미래를 지향하는 정당 말입니다. 그 우파 정당이 새누리당-새천년민주당으로 대표되는 낡은 세력에게 자극을 주고 정책 경쟁을 벌여야 합니다.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그들을 쓸어내야 합니다.

 

저는 지금도 대한민국 유권자의 최소한 20%는 그 우파 정당을 지지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 정도면 좋은 출발입니다. 당당하게 우파의 가치를 표방하다 보면 지지자도 늘어날 수 있을 겁니다. 각자 스스로 자신의 삶을 책임지자는 철학이 나라에 기대어 살자는 유혹보다 얼마나 설득력 있습니까? 역사의 진실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다시 그것을 반복하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태도가 얼마나 당당합니까. 저는 시간이 지나다 보면 분명 많은 지지자들이 나올 것이라 확신합니다.

 

그런 정당, 그런 정치세력이 나오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암담합니다. 최악의 시나리오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합병을 당하거나 또는 우리 스스로 들어다 바치는 것이죠. 40년 전 베트남 국민들이 호치민의 군대에게 나라를 들어서 바쳤듯이 말입니다.

 

그런 최악의 사태가 아니라 해도 미래는 여전히 어둡습니다. 온 국민이 가진 자의 탓, 정부 탓만 하며 나라 돈 받아쓰는 재미, 시위하는 재미에 빠져 아르헨티나, 그리스처럼 되어갈 것입니다. 과거 우리 조상님들의 비극이 되풀이 될 수도 있습니다.

 

저는 100년 전 조선이 아니라 지금 이 시기의 대한민국에 태어난 것을 정말 행운이라고 생각하며 살았습니다. 이제 그 행운이 끝나가는 느낌입니다. 누가 이 행운의 불씨를 다시 살리렵니까. 뜻 있는 세력의 등장을 간절히 염원합니다.

 

 

프리덤팩토리 대표  김 정 호

평점 주기   0 (0명)
인텔겐치아 (2014.06.25 16:26:39)
청문회 도 없이 , 좌파 여론몰이에 무참히 깨어지는 작금의 대~한~민~국!
무지와 무관심 끝은 이즘에서 끝내고
긴호흡 에 이 악물고 , 희망을 쏘아 올려야 합니다

먹고 살기 힘들다고, 이 나라 경제부흥에 일조하며 정신 없이 살다보니
아~어찌하리 6.25며 아~ 어찌하리 대한민국이여!!

프리덤 팩토리의 건승을 빕니다.........간절한 마음으로~~


danmok (2014.06.26 01:51:48)
프리덤 팩토리 이름이 정말 멋있습니다.
혹자는 공장의 천편일률적 생산방식에 의문을 품고 비난합니다만, 오늘날 물질적 풍요와 이 풍요를 바탕으로 그 어느 시절보다 자유로운 정신문명을 누릴 수 있었던 것은 잘 관리되는 공장시스템을 통해 고품질의 재화를 생산할 수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프리덤 팩토리가 더 크고 멋진 자유의 산파가 되길 바랍니다. 왠지 희망이 보입니다.
이성환 (2014.07.06 22:41:20)
지금 기울어가는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서는 김정호 대표님을 비롯하여 자유시장경제 학자들, 애국시민운동 단체들, 국회의원중 순수 우파의원들, 우파언론인들, 우파 학자들 등 모두를 총 망라한 분들이 뜻을 합쳐서 정당을 만들고 좌파세력과 종북세력과 불법먹이사슬로 엮여 있는 모든 고리를 해체 정리할수 있는 혁신을 하지 않고는 기울어가는 세월호처럼 가라앉고 마는 대한민국을 살릴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모두가 나서 주시길 부탁합니다.
김인구 (2014.07.16 15:41:43)
우파 정단...
누가 그런말했다죠? 조선인이 아니라 고려인이라고...
이성개(犬)가 반역을해 조선을 개국하다보니 중국을 상국으로 모시면서 병력을 무기를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간섭했었고,자신이 병권을 가지고 모반 했으니 다른 자들에게 어떻게 병권을 맡길 수 있었겠으며, 또한 권문세가들이 세금을 내지 않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순리였기에 오늘에 이르고 보니 큰 도적놈 밑에 작은 도적들-특히 본인의 안동김을 비롯한-뿐이였으니 나라가 망한것이 오히려 다행한 일이라 사료...중이 제 머릴 못 깍듯 양반의 몰락은 없었을 것이기에...
북한과 만주 그리고 연해주의 동포를 아우를 수 있는 그런 뜻있는 분들의 모임으로 발전되길 희망합니다
댓글 쓰기 : 0/500
• 전체 : 53 건 ( 1/4 쪽)
NO.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53 프리덤보이스 #53 배임죄, 그 참을 수 없는 모호함
김정호
2014.09.24 943
52 프리덤보이스 #52 은행 문제, 주인이 해결하게 놔두세요..
김정호
2014.09.17 853
51 프리덤보이스 #51 현실은 피할 수 없습니다
김정호
2014.09.11 916
50 프리덤보이스 #50 전체주의를 경계합니다 [6]
김정호
2014.09.03 1764
49 프리덤보이스 #49 ‘작은 용기’ 를 내어 세월호 농성을 멈추게 합시다 .. [13]
김정호
2014.08.27 8150
48 프리덤보이스 #48 ‘공유경제’는 강남좌파식 용어다
김정호
2014.08.20 1248
47 프리덤보이스 #47 우버라는 창조적 파괴 [1]
김정호
2014.08.13 542
46 프리덤보이스 #46 정부에 대한 희망을 접습니다 [2]
김정호
2014.07.30 1344
45 프리덤보이스 #45 자사고를 응원합니다 [2]
김정호
2014.07.23 902
44 프리덤보이스 #44 세월호 특별법들에 대해서 [1]
김정호
2014.07.16 2784
43 프리덤보이스 #43 노블리스 오블리쥬에 대해서
김정호
2014.07.09 1223
42 프리덤보이스 #42 혁신학교를 독점하지 말라
김정호
2014.07.02 669
프리덤보이스 #41 진정한 우파 정당이 나오길 염원합니다. .. [4]
김정호
2014.06.25 1266
40 프리덤보이스 #40 교육부는 대학에 자유를 허용하라 [1]
김정호
2014.06.17 755
39 프리덤보이스 #39 학교 선택제로 좌파 교사들의 전횡을 막아냅시다.. [3]
김정호
2014.06.11 738

1 2 3 4

검색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