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ction > 컨슈머워치

컨슈머워치

[논평]새누리당은 ‘우버’ 승객을 처벌하는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철회하라!

이유미 | 2014.08.13 23:20 | 조회: 521 | 덧글보기(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새누리당은 '우버승객을 처벌하는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철회하라!

 

'우버를 금지하기 위해 사업자뿐만 아니라 승객까지 처벌하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을 지난달 30일 새누리당 의원들이 발의했다.

 

우버는 모바일앱 기반 주문형 개인기사 서비스다. 스마트 폰에서 우버앱을 설치하고 차량을 부르면, 우버와 계약된 렌트카 회사 등에 소속된 차량이 신속하게 도착한다. 탑승 전 소비자는 운전자와 요금 등을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시대 대중교통 수단의 혁신이라 부를만한 사업이다.

 

그러나 서울시를 비롯해 정치권에서는 일제히 우버를 불법으로 간주하고 처벌 대책 마련에 몰두하고 있다. 새누리당이 승객까지 처벌하는 법안을 내 놓기 전, 서울시는 우버코리아와 차량 대여 업체를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한 상태다.

 

현행 운수사업법은 허가 없이 승용차나 렌터카를 대여해 돈을 받고 승객을 실어 나르면 처벌을 하고 있는데, 이 조항을 근거로 우버를 옥죄는 것이다. 그러나 이는 기존 법체계가 시장의 혁신을 따라가지 못해 생기는 문제이지, 우버를 금지해야 할 이유가 되지 못한다.

 

승차거부, 불친절, 차내흡연, 기사 취향의 음악선곡과 라디오 청취 등 그동안 소비자를 홀대했던 택시 시장에 우버는 편리함과 친절을 경쟁력으로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당연히 소비자들은 우버의 등장이 반가울 수밖에 없다.

 

현재 제기되는 보험과 안전문제 등은 차차 시장에서 개선될 것이다. 우버는 택시와 경쟁해야하기 때문에 차량 및 기사 관리에 더욱 신경을 쓸 수밖에 없다. 이미 운전자와 경로에 대한 정보 뿐 아니라 승객에 대한 평판까지 공유되고 있어 품질과 서비스 개선은 기존 택시보다 더욱 빠르게 이뤄질 것이다.

 

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우버를 이용할지 택시를 이용할지는 소비자들이 알아서 선택할 것이다. 국회는 우버의 시장 진입 차단이 아닌 우버 승객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법안을 마련하고 기존 택시와 우버가 더 좋은 서비스 경쟁을 펼칠 수 있도록 하면 된다. 그것이 국회의원으로서 국민에게 봉사하는 길이다.

 

새누리당은 소수 택시사업자들이 아닌 절대다수인 소비자의 이익을 대변해야 한다. 새누리당은 택시사업자들의 표를 의식해 정당하게 누려야할 소비자의 권리를 억누르지 말고, 수많은 시민들을 범죄자로 만들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즉각 철회하라.

 

2014814

컨슈머워치

평점 주기   10 (1명)
이유진 (2014.08.15 12:14:16)
택시보다 요금이 저렴한 `이리오`서비스로 문제를 제기하면 설득력이 없기 때문에 `우버`를 갖고 요금이 비싸다, 외국계 기업이 탈세한다, 이용자의 직업군이 그렇다(?) 등을 내세워서 법안의 정당성을 확보하려는 듯 합니다. 운수사업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더 저렴하고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해서 승객운송사업을 해보려는 사람들이 나올 수 없겠지요. 소비자에게 손해입니다. 저런 법을 입안하는 자들에겐 역시 이익집단 표가 중요하지 소비자 국민은 안중에도 없습니다. 지금도 어떤 택시가 친절하고 정직한지 소비자는 미리 알 수 없이 아무거나 오는대로 타야 하는 상황에서 이미 소비자 선택권은 침해당하고 있습니다. 가만히 둬도 손님이 이용을 하니까 택시들끼리는 소비자 마음에 들려고 더 깨끗하게 차량을 유지하거나 친절하게 하려는 경쟁을 안 해도 되겠지요. 오히려 우버나 이리오 같은 서비스가 활성화되면 택시기사분들 중에 친절하고 정직한 분들에겐 훨씬 더 이익이 되는 길이 또 열릴 텐데도 말입니다.
댓글 쓰기 : 0/500
• 전체 : 138 건 ( 1/10 쪽)
NO.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크라우드 펀딩>강제휴업반대 캠페인 장바구니 제작을 위한 소비자 크라우..
이유미
2014.02.28 1174
  <마트든 시장이든 소비자가 선택하기 100만 서명운동>
이유미
2014.02.20 2450
  컨슈머워치 회원이 되어주십시오! [1]
이유미
2014.02.15 826
135 [소비자 사연] 나의 `일요일 식사`를 라면으로 때우며
이유미
2014.09.24 798
134 [소비자 선택권 지키기] 9월 20일 캠페인 현장
이유미
2014.09.22 929
133 [소비자 사연]애기 데리고 마트가는 게 얼마나 힘든 줄 아시나요?..
이유미
2014.09.19 871
132 [소비자 사연]모시조개만 있으면 되는데.... [1]
이유미
2014.09.12 800
131 9월 20일, `소비자 선택권 지키기` 캠페인 2탄!
이유미
2014.09.11 751
130 [동아일보 소비자가 왕이다]가까운 길 두고 돌아가는 ‘택시 사업구역제..
이유미
2014.08.27 773
129 [공고] `소비자가 왕이다` 프로젝트 일러스트레이터 1차 심사 발표..
이유미
2014.08.22 402
128 ‘소비자는 분통 터진다!’ 사연 받습니다.
이유미
2014.08.19 644
[논평]새누리당은 ‘우버’ 승객을 처벌하는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철회.. [1]
이유미
2014.08.13 521
126 [모집공고]`소비자가 왕이다` 프로젝트를 함께할 일러스트레이터 모집합니..
이유미
2014.08.04 487
125 [동아일보 소비자가 왕이다]저가 폰을 許하라
이유미
2014.07.23 512
124 [설문조사]대형마트 영업규제, 국회의원님들의 생각을 묻습니다...
이유미
2014.07.15 485

1 2 3 4 5 6 7 8 9 10

검색 목록보기